[해외 DS] 최대 게임 플랫폼 밸브, AI 개입된 게임 거부

밸브, AI 활용하여 제작한 게임 출시 거부 AI 활용시 관련 법적 책임 질 수 있어야 출시 가능하다 AI, 게임 개발 시장의 새로운 원동력 될까

[해외DS]는 해외 유수의 데이터 사이언스 전문지들에서 전하는 업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담았습니다. 글로벌AI협회(GIAI)에서 번역본에 대해 콘텐츠 제휴가 진행 중입니다.


Steam AIBusiness 20230702
Steam AIBusiness 20230702

하프라이프, 레프트4데드 등 역대 가장 영향력 있는 비디오 게임을 출시한 밸브(Valve)가 주목받고 있다. 한 개발사가 만든 게임의 출시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게임 제작에 AI가 사용됐지만 이에 제작사가 법적 책임을 완전히 지지 않는다는 이유에서였다.

밸브, 침묵을 깨다

지난 6월 레딧(Reddit)의 한 유저가 밸브와의 대화를 게시했다. 게임 개발자라고 밝힌 그는 “2~3개의” AI 컨텐츠가 포함된 비디오 게임을 스팀(Steam)에 제출했지만 거부당했다고 말했다. 이에 평소 외부 소통에 소극적이던 밸브의 대응이 화제가 되고 있다.

밸브의 거부 사유는 저작권 문제였다. 거부 통지서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 있다. “검토 결과 당신의 게임에서 타사 소유의 지적 재산을 확인했습니다. AI가 생성한 아트 에셋이 제삼자가 소유한 저작권에 의존한 것으로 보인다.” AI 콘텐츠의 법적 소유권이 불분명하다는 것이다.

밸브에 의하면 게임 제작사가 AI 학습에 사용된 데이터의 모든 지식재산권을 소유할 때만 게임을 출시할 수 있다.

그는 “수작업을 통해 AI의 흔적이 더 이상 보이지 않게 했다”며 “스팀에 AI 사용을 명시적으로 언급한 게임이 여러 개 있다”고 말했지만 여전히 거부당했다. 한편 밸브가 AI 사용을 이유로 게임을 거부한 사례가 더 있다고 알려졌다.

AI가 게임 제작에 끼치는 영향은 무시 못한다

비디오 게임에 끼치는 AI의 영향은 확대되고 있다. 지난 1년간 엔비디아(NVIDIA)는 차세대 비디오 게임 그래픽을 지원하는 일련의 GPU를 출시했다. ChatGPT를 만든 OpenAI는 마인크래프트를 플레이할 수 있는 AI를 개발했으며, 소니(Sony)는 레이싱 비디오 게임인 그란 투리스모 7에서 가장 뛰어난 인간을 이길 수 있는 AI를 선보였다.

이뿐만이 아니다. AI를 통한 게임 제작이 주목받고 있다. 비디오 게임 개발자, 특히 AAA급 타이틀의 개발자는 출시 전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오랜 시간 동안 작업해야 하는 경우가 많았다. 일례로 유명 게임인 레드 데드 리뎀션 2을 제작하던 팀에는 주당 100시간씩 일하는 개발자도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아니다. 자연어 프롬프트만으로 갑옷이나 가구 등 게임에서 볼 수 있는 모든 것을 생성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제공하는 AI로 시나리오, 레오나르도, 아이투보 등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게임 개발 시장을 이끄는 유니티도 인기다. 유니티는 사용자가 게임 요소를 만들고 게임을 편집할 수 있는 AI를 선보인 플랫폼이다. 유니티의 사장 마크 휘튼(Marc Whitten)은 최근 인터뷰에서 “저작권에 대한 사용자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AI 윤리를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Valve, the developer of the internet’s largest video game digital store Steam, has confirmed it won’t accept games created using AI on its platform.

Valve rejected a developer trying to submit a game on Steam that used an AI tool to generate in-game assets, saying it “cannot ship games for which the developer does not have all of the necessary rights.”

Valve, which has shipped some of the most influential video games of all time including Half-Life and Left 4 Dead, said it’s “unclear” as to whether the AI used to make game assets has “sufficient rights to the training data.”

Valve breaks its silence for AI

The statement is a rarity for Valve — the company is known for being tight-lipped when it comes to external communications on everything from new titles to bugs and fixes. Renowned Valve developer Robin Walker said in a 2014 talk that the best way to communicate around a video game product is “simply to improve the product itself.”

Valve’s silence was broken by a developer posting screenshots of conversations with the company. Reddit user potterharry97 posted that he tried to submit a video game on Steam that contained “two to three” AI-generated assets.

In response to their submission, Valve said it could not ship the game due to copyright issues.

The rejection notice reads: “After reviewing, we have identified intellectual property in [game name] which appears to belong to one or more third parties. In particular, [game name] contains art assets generated by artificial intelligence that appears to be relying on copyrighted material owned by third parties.”

Due to the “unclear” nature of legal ownership of AI-generated content, Valve said it could only publish the game if the developer could confirm that they owned all of the IP used in the data set that trained the AI to create the assets.

The Reddit users said the assets were “improved… by hand so there were no longer any obvious signs of AI” but were still rejected.

The developer said it took Valve a week to decide on the game, longer than previous titles they submitted to Steam.

They claimed to have seen several games on Steam that explicitly mention the use of AI.

The developer behind the Reddit post isn’t the only target of Valve’s AI caution. Another developer also posted on Reddit expressing their frustration that their title was rejected.

Video game asset generation

Video games, like most industries, have been subject to the ongoing AI wave. In the past 12 months alone, Nvidia unleashed a series of GPUs to power next-gen video game graphics, ChatGPT makers OpenAI taught an AI system to play Minecraft, and Sony developed a system capable of beating top human players at racing video game Gran Turismo 7.

One emerging application is using AI to generate assets for games. The likes of ScenarioLeonardo and Aitubo are quickly emerging as tools for developers to use natural language prompts to generate everything you might find in a game, like armor or furniture.

Video game developers, especially on AAA titles, are historically forced to work long hours to ensure games are up to scratch before release. For example, before the release of the Western title Red Dead Redemption 2, some members of the development team worked 100-hour weeks.

With AI generation tools, the concept is that developers could merely prompt a tool to generate assets for their games.

Unity is the market share leader in game development. Its platform is getting an AI boost with new offerings allowing users to create assets and edit games with AI. The company’s president, Marc Whitten, recently told AI Business that Unity would ethically source content for its AI generate tools to address user concerns over copyright.